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 home
  • IBITP 뉴스
  • 보도자료

IBITP 뉴스

IBITP 인천경제산업 정보테크노파크

하나로 통하는 기업지원

보도자료

인천 車산업 성장정체 풀어낼 대안 마련 시급

인천 車산업 성장정체 풀어낼 대안 마련 시급
인천TP, “클러스터 고도화 등 통해 현안 풀어내야” 주장

 
정체된 인천 자동차산업의 성장세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클러스터 고도화’, ‘미래형 기술에 대한 대응’, ‘지역 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일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TP)의 ‘인천 자동차산업 실태 분석 및 육성방향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지역 자동차산업 수출액은 2015년 기준 64억 달러로 인천지역 전체 수출액의 20.5%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인천에서 발생한 자동차산업의 총생산액 중 지역 내 소비는 11.5%에 그친 반면 수출은 69.9%, 타 지역 이출(移出)은 18.6%(2013년도 한국은행 지역산업연관표)로, 인천의 자동차산업이 수출 또는 국내 공급용 중간부품 생산기지 역할에 머물고 있는 데다, 한국GM의 생산량이 줄면서 자동차산업의 성장세가 정체되고 있다.
 
이밖에 자동차 부품 산업 육성을 위한 대규모 국비사업 유치가 지방에 비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자동차 관련 기술개발을 주도할 정부출연연구기관도 없어 기업의 혁신성을 높이는 데 한계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지역산업적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인천지역 자동차 기업 간의 네트워크 구축 및 활성화와 이를 통한 기업 간 지식·정보교류, 공동기술개발 등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규모가 영세해 기술개발 인력이 부족한 생산기반 기술 중심의 인천지역 자동차 기업은 정보통신(IT) 기업과의 협업지원체계 구축을 통한 시너지 창출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전기차의 본격적인 보급과 스마트카의 생산비중 증가 등 미래형 자동차에 대한 글로벌 시장 수요가 늘어나는 것에 대비한 적절한 대응책 마련도 병행돼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TP 전략정책연구실 한성호 책임연구원은 “다양한 대내외 상황으로 인해 인천의 자동차산업이 정체되고 있다”며 “해외시장 개척, 기술혁신을 통한 신제품 개발 및 성능 개선 등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결론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